로그인   회원가입  
Home MR뉴스 무기체계 컨텐츠 신제품 유료존 MR기네스 KNIVES 특수부대 軍뉴스 프리존
일본은 죽어도 모르는 독도이야기 (4)
일본 고지도에도 독도는 한국땅

[사진설명] 삼국접양지도 : 국경과 영토를 명료하게 구분하기 위해 나라별로 채색했는데, 조선은 황색으로 일본은 녹색으로 칠했다.

일본은 독도를 어느 나라 영토로 표기했을까? 물론 고지도에서 말이다. 지금이야 억지를 쓰고 있지만 일본도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다. 독도를 조선의 영토로 인정하고 있었다.

일본지도에서 분명하게 표시된 것 중 가장 오래된 것은 1773년 나가쿠보 세키스이(長久保赤水)가 제작한 〈일본여지로정전도(日本輿地路程全圖)〉. 20년이나 걸려 완성된 이 지도는 국가 간의 경계선을 기입했다는 특징이 있다.


◆ 1697년 울릉도·독도에 일본인 출어 금지

나가쿠보 세키스이는 1775년 〈일본로정여지도〉를 다시 간행했는데, 이 지도에도 울릉도와 독도를 그려놓고 있다. 울릉도는 다케시마(竹島)로, 독도는 마쓰시마(松島)로 기입하고 있다.

이 지도는 일본 본토에는 색을 칠하면서, 울릉도와 독도에 대해서는 색을 칠하지 않았다. 이것은 울릉도와 독도를 자신의 영토가 아니라고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 이 지도가 만들어지기 얼마 전인 1697년 막부에서는 울릉도와 독도에 대해 일본인의 출어를 금지한 역사적 사실도 있었다.

그런데 이 지도는 울릉도에 ‘견고려유운주망은주(見高麗猶雲州望隱州)’라는 설명문을 붙이고 있다. 이것은 일본의 이즈모지방(出雲地方)에서 일본령인 오끼(隱岐)가 보이는 것과 같이 울릉도에서 한국 본토가 보인다는 의미다.

일본 실학파의 최고 학자인 하야시 시헤이(林子平·1738~1793)가 1785년경에 그린 〈삼국통람도설(三國通覽圖說)〉도 중요한 자료 중 하나다. 이 책의 부록인 〈삼국접양지도(三國接壤之圖)〉와 〈대일본지도(大日本地圖)〉에는 국경과 영토를 명료하게 구분해서 나타내기 위해 나라별로 색깔을 달리했는데, 조선은 황색으로 일본은 녹색으로 칠했다. 울릉도와 독도(우산도)는 정확한 위치에 그려졌으며, 모두 조선의 색깔인 황색으로 채색되어있다. 조선 영토임을 명백히 한 것이다.


◆ 조선영토라는 사실 거듭 강조



[사진설명] 대일본분견신도(1878년) : 일본도 좌측상단에 조선을 그려넣고, 일본과는 달리 단일색채로 표기하였다. 죽도(울릉도), 송도(독도)를 조선영토로 나타내고 있다(독도박물관 소장).

또한 그렇게 해놓고서도 무엇을 염려했는지, 울릉도와 독도 두 섬 옆에다가 다시 ‘朝鮮ノ 持也(조선의 것으로)’라는 문자를 적어 넣었다.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 영토임을 거듭해서 강조한 것이다. 이것은 독도가 논쟁의 여지없이 조선 영토임을 증명하는 결정적 자료라고 볼 수 있다.

하야시와 같은 시기 도쿠가와 막부의 일본 지도인 〈총회도(總繪圖)〉 역시 국경과 영토를 명백하게 구분하고 있다. 이 지도에도 울릉도와 독도를 정확한 위치에 그려 넣고 울릉도와 독도를 모두 조선을 표시하는 색깔인 황색으로 채색하였다. 이 지도에도 울릉도와 독도 옆에 문자로 ‘朝鮮ノ 持也(조선의 것으로)’라고 써넣음으로써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 영토임을 거듭 명확하게 표시하였다.

1804년 일본 곤도 모리시게(近藤守重)가 그린 〈변계분계도고(邊界分界圖考)〉지도에도 울릉도와 독도가 한국령으로 표시되어 있다. 막부의 제작관리인 다까하시(高橋景保)는 서구의 지도를 참고하여 1809년에 〈일본변계략도(日本邊界略圖)〉를 세계 지도와 함께 간행하였는데, 이 지도에도 독도와 울릉도를 한국 본토에 붙여 그리고 있는 것이다.



[사진설명] 시마네현 지도 : 1903년 발간된 시마네현 지도.


◆ 메이지 정부도 조선의 독도 영유권 인정

도쿠가와 막부에 이어 메이지(明治) 정부도 조선 왕조의 독도 영유권을 지속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최고 국가기관인 태정관(太政官) · 외무성 · 내무성 · 해군성은 우산도 또는 리앙쿠르라 불리는 독도를 조선의 부속령이라고 밝히고 있다.

흥미로운 지도는 〈시마네현 전도(島根縣全圖)〉이다. 1903년 발간된 지도에는 독도가 포함되지 않았다. 최소한 1903년까지 시마네현에서는 독도를 자신들의 영토로 생각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본은 1905년 2월 22일 독도를 시마네현에 강제 편입시켰다. 그렇지만 그 이후에 제작된 시마네현 지도에서도 독도는 일본 영토로 그려져 있지 않다. 1917년 · 1935년 발행된 시마네현 지도에도 독도는 없다. 이 사실은 시마네현이 독도를 강제 편입시킨 후에 실제적으로 행정 관리를 해오지 않았다는 것을 입증하는 증거가 된다. 독도에 대해 주소를 부여한 것도 1953년 6월의 일이다. 즉, 시마네현이 독도를 강제적으로 편입은 시켰지만 실효적으로 지배하지는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성호 :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독도연구회’와 인연을 맺었다. 1988년 울릉도-독도 뗏목 탐사를 시작으로 수차례에 걸쳐 독도를 탐사하고, 독도를 주제로 한 각종 전시회를 진행했다. 1993년에는 독도의용수비대 창설 40주년 기념행사, 2005년에는 독도폭격사건 희생자 위령제를 진행했다. 주요 저서로 <재미있는 대학여행>, <한국의 만화가 55인> 등이 있고, 공저로 <친일변절자 33인>, <부끄러운 문화답사기> 등이 있다.

< 출처 : 국정브리핑, 2006. 3. 13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06-03-13 19:44:56

덧글쓰기
ysallnet 1697년 울릉도·독도에 일본인 출어 금지 후 요즘 중국에서도 이땅이 북한이 단군의 기상이 자신의 삼국중 하나라고 외치져 다시 말해줍시다 탄이 왜 탄인지..

협력기관 및 업체 : 대한민국 공군 - 대한민국 해군 - 국방일보 - 국정브리핑 - Defense LINK - 군사저널
공정거래위원회 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안내, 사업자 등록번호 : 220-86-07275
(주)아이엠알코리아, 대표이사 주재은, 전화 (02) 578-8278 (■ 잡지 취급하지 않습니다. 문의사절합니다.), 통신판매업 허가 : 서초 제 3300호
광고문의 - 개인정보 취급방침 - MR 이용자 약관 - 회원관련문의 - 탈퇴신청
Copyright ⓒ 1998-2017 (주) iMR Corea. All Rights Reserved.